'웹만화'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01.13 Chefs In Black: Volume 1--Wrap party! (세프 인 블랙 볼륨1 출시-완료-기념 파티)

Chefs In Black: Volume 1--Wrap party! (세프 인 블랙 볼륨1 출시-완료-기념 파티)

|


아는 외국인이 페이스북을 이용해 파티에 초대해서 알게 된 행사이다.

페이스북 가입자만 해당 이벤트를 볼 수 있게 있지만, 공개된(public event) 행사이므로 화면 캡처에 문제는 없으리라 생각한다.

This is public event so I believe it wasn't violate any copyright issue. Below the photo was screenshot of facebook page.


페이스북의 Chefs In Black: Volume 1--Wrap party! 행사 페이지 화면 캡처



Chefs In Black은 웹 만화의 제목인데, 한국에 사는 외국인이 몇 명의 친구와 만들어 웹에다가 자신의 작품을 올린 것으로 보인다.
초대한 사람을 만나보지 않은 지가 꽤 되어서 자세한 건 모른다.

해당 작품은 웹만화의 홈피 Chefs in Black: An irreverent parody (free webcomic)에 올려져 있다고 행사 소개 페이지에 안내되어 있어서 알게 된 것이다.

* 해당 작품은 성인물이므로 19세 이하는 클릭하지 말기를 권한다.


이 행사는 Chefs In Black 볼륨 1을 다 만든 자축행사로 간단한 뮤지컬 꽁트(??) 같은 것들을 한다고 한다.
15일 토요일 저녁 경북대학교 부근의 카페에서 행사가 진행된다고 한다.



외국인이 하는 행사인데, 굳이 이곳에 글을 남기는 이유

눈여겨봐야 하는 것은 대구에 외국인이 얼마나 많다고 이렇게 웹만화 발표 자축행사까지 있을까 싶을 정도이다. 물론 학원강사가 많으니 영어 영문학을 전공한 사람이 많고, 꼭 영문학을 전공하지 않았더라도 소설을 쓰려는 작가지망생이 많아서이기도 하겠지만, 그만큼 자신이 배운 전공이나 꿈에 상당한 노력을 기울인다는 것이다.

작가를 하려면 국내에서 밥 먹고 살기 힘들다는 이유에 많은 사람이 작가가 되는 게 아니라고 하더라도 외국인은 자신의 한가한 시간을 최대한 활용해서 자신의 꿈에 도전하는 모습이 한국인과는 전혀 다른 모습을 보여준다는 것이다.


선진국 사람들이 그냥 잘사는 게 아니라 자신들이 정말로 열심히 노력하며 살아간다는 것을 조금이라도 느껴봤으면 하는 마음에 글을 남긴다.


* 웹만화를 만들고, 홈페이지를 만들고, 볼륨 1을 완료하는 자축 행사겸 자신의 작품 발표도 하고, 그걸로도 부족해 간단하지만, Chefs In Black: Centaur Sushi trailer이라는 티저광고영상까지 만들어 유투브에도 올렸다.
그 모든 걸 두 명이 했으니, 괜히 이런 이야기를 하는 게 아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Trackback And Comment
prev | 1 | next